언론자료

  • 금연자료실
  • 언론자료
제목 담배판매량 3개월 연속 감소…흡연 경고그림 도입 효과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7-03-25 조회수759
첨부파일

출처 : http://www.newsis.com/view/?id=NISX20170313_0014761091&cID=10201&pID=10200


【세종=뉴시스】이인준 기자 = 지난해 12월 흡연 경고그림 도입을 전후해 담배 판매량이 3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기획재정부와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2월 담배 판매량은 2억4000갑을 기록해 전년 같은 달 2억8000갑 대비 14.0% 감소했다.

담배값이 2000원씩 인상된 직후인 지난 2015년 1월(1억7000만갑), 2월(1억8000만갑) 이후 3번째로 낮은 수치다.


최근 담배 판매량은 2014년 43억6000갑을 기록했다가 담뱃값 인상의 영향으로 2015년 33억3000만 갑까지 떨어졌다. 지난해도 TV 광고 등 금연캠페인을 통해 전년 대비 3000만갑 증가한 36억6000만갑에 그쳤다.

흡연 경고그림도 판매량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경고그림 도입을 전후해 지난해 11월 3억1000갑에서 12월(2억9000갑), 올해 1월(2억8000갑), 2월까지 3개월 연속 감소세가 진행중이다.

금연 클리닉 등록자도 지난해 12월 2만6000명에서 올해 1월 5만1000명으로 증가하는 등 금연을 시도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는 추세다.

복지부 관계자는 "흡연 경고그림 도입을 앞두고 반출량 감소세가 지속돼 소매점의 '담배 사재기'는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3월이후 담배 판매량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ijoinon@newsis.com
이전글담배판매 위헌소송 기각한 헌재 비난 성명 발표
다음글금연 정책 긍정 기류···청소년 흡연율 6년새 '반토막'